6:1 <일곱 봉인에 담긴 심판> 나는 그 어린 양이 그 일곱 봉인 가운데 하나를 떼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나는 네 생물 가운데 하나가 우뢰 같은 소리로 a) "오너라 !"하고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a. 또는 가거라 !)

6:2 그리고 내가 보니 흰 말 한 마리가 있는데, 그 위에 탄 사람은 활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면류관을 쓰고 있는데, 그는 이기면서 나아가고, 이기려고 나아갔습니다.

6:3 그 어린 양이 둘째 봉인을 뗄 때에, 나는 둘째 생물이 "오너라 !" 하고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6:4 그 때에 불빛과 같은 다른 말 한 마리가 뛰어나오는데 그 위에 탄 사람은 땅에서 평화를 걷어 버리고, 사람들이 서로 죽이게 하는 권세를 받아 가졌고, 또 그는 큰 칼을 받아 가지고 있었습니다.

6:5 그 어린 양이 셋째 봉인을 뗄 때에, 나는 셋째 생물이 오너라 ! 하고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내가 보니 검은 말 한 마리가 있는데 그 위에 탄 사람은 손에 저울을 들고 있었습니다.

6:6 그리고 네 생물 가운데서 나오는 듯한 음성이 들려 왔는데, "밀 한 되도 하루 품삯이요, 보리 석 되도 하루 품삯이다. 올리브 기름과 포도주를 불순하게 만들지 말아라"하고 말하였습니다.

6:7 그 어린 양이 넷째 봉인을 뗄 때에, 나는 넷째 생물이 오너라 ! 하고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6:8 그리고 내가 보니 청황색 말 한 마리가 있는데, 그 위에 탄 사람의 이름은 사망이고, c) 지옥이 그를 뒤따르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칼과 기근과 죽음과 들짐승으로써 사분의 일에 이르는 땅의 주민들을 멸하는 권세를 받아 가지고 있었습니다.

6:9 그 어린 양이 다섯째 봉인을 뗄 때에, 나는 제단 아래에서, 하나님의 말씀 때문에 또 그들이 말한 증언 때문에 죽임을 당한 사람들의 영혼을 보았습니다.

6:10 그들은 큰소리로 "거룩하고 참되신 통치자님, 우리가 얼마나 더 오래 기다려야 땅 위에 사는 자들을 심판하시고 또 우리가 흘린 피의 원수를 갚아 주시겠습니까 ?"하고 부르짖었습니다.

6:11 그리고 그들은 흰 두루마기를 한 벌씩 받아 가지고 있었고, 그들은 그들과 같은 동료 종들과 그들의 형제자매들 가운데서 그들과 같이 죽임을 당하기로 되어 있는 사람의 수가 차기까지, 아직도 더 쉬어야 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6:12 그 어린 양이 여섯째 봉인을 뗄 때에, 나는 큰 지진이 일어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해는 검은 머리털로 짠 천과 같이 검게 되고, 달은 온통 피와 같이 되고,

6:13 하늘의 별들은 무화과나무가 거센 바람에 흔들려서 설익은 열매가 떨어지듯이 떨어졌습니다.

6:14 하늘은 두루마리가 말리듯이 사라지고, 제 자리에 그대로 남아 있는 산이나 섬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6:15 그러자 땅의 왕들과 고관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세도가들과 노예와 자유인과 모두가 동굴과 산의 바위들 틈에 숨어서,

6:16 산과 바위를 바라보고 말하였습니다. "우리 위에 무너져 내려서 보좌에 앉으신 분의 얼굴과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숨겨다오.

6:17 그들의 큰 지노의 날이 이르렀다. 누가 이것을 버티어 낼 수 있겠느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