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1 그 후 야곱은 유언을 남기려고 아들들을 불렀다. "모두들 모여라.훗날 너희에게 일어날 일을 내가 일러 주리라.

49:2 야곱의 아들들아 모여 와 들어라. 너희의 아비 이스라엘의 말을 들어라.

49:3 르우벤아 너는 내 맏아들, 내 힘, 내 정력의 첫 열매라, 너무 우쭐하고 세차구나.

49:4 터져 나오는 물줄기 같아, 걷잡을 수 없는 홍수 같아, 끝내 맏아들 구실을 하지 못하리라. 제 아비의 침상에 기어 들어 그 소실마저 범한 녀석!

49:5 시므온과 레위는 단짝이라, 칼만 잡으면 사나와져

49:6 나는 그들의 모의에 끼어들 생각도 없고 그들의 모이는 자리에 섞일 마음도 없다. 홧김에 사람을 쳐 죽이고 닥치는 대로 소를 박살하는 녀석들!

49:7 저주받으리라. 화가 나면 모질게 굴고, 골이 나면 잔인해지는 것들! 내가 그들을 야곱의 자손 가운데서 분산시키고 이스라엘 백성 가운데서 흩뜨리리라.

49:8 유다, 너는 네 형제들의 찬양을 받으리라. 네 손은 원수들의 멱살을 잡겠고 네 아비의 자식들이 네 앞에 엎드리리라.

49:9 유다는 사자새끼, 아들아, 너야말로 짐승을 덮쳐 뜯어 먹고는 배를 깔고 엎드린 수사자라 할까?

49:10 왕의 지팡이가 유다를 떠나지 아니하리라. 지휘봉이 다리 사이에서 떠나지 아니하리라. 참으로 그 자리를 차지할 분이 와서만백성이 그에게 순종하게 되리라.

49:11 포도나무에 나귀를 예사로 매어 놓고 고급 포도나무에 새끼 나귀를 예사로 매어 두리라. 포도주로 옷을 빨고 포도의 붉은 즙으로 겉옷까지 빨리라.

49:12 눈은 포도주로 상기되고 이는 우유로 희어지리라.

49:13 즈불룬은 바닷가에 살며, 배가 쉬는 항구가 되고 그의 경계는 시돈에 이르리라.

49:14 이싸갈은 힘센 나귀, 양 우리 사이에 엎드려 있으며

49:15 쉬기 좋아하고 제 고장 아름다운 줄만 알다가 어깨를 디밀고 억지로 짐이나 지는 일꾼이 되었구나.

49:16 단은 이스라엘 어느 지파 못지 않게 제 백성을 다스리리라.

49:17 단은 길가에 숨어 있는 뱀, 오솔길에서 기다리고 있는 독사라, 말발굽을 물어 말 탄 사람을 뒤로 떨어뜨린다.

49:18 야훼여, 나 당신의 구원을 기다립니다.

49:19 가드는 적군의 침입을 당하겠으나, 그 침입자의 뒤통수를 치리라.

49:20 아셀은 먹을 것이 넉넉하여, 왕에게 진상하리라.

49:21 납달리는 풀어 놓은 암사슴, 아양떠는 소리 요란하구나.

49:22 요셉은 열매가 주렁주렁한 가지, 샘 가에 늘어진, 열매가 주렁주렁한 가지, 담장 너머 뻗어 가는 가지라.

49:23 사람들이 활을 쏘며 무섭게 다그쳐 몰려 왔다가

49:24 활은 꺽어지고 팔마다 힘줄도 끊어졌다. 이것은 야곱의 강하신 이의 팔이 하신 일, 이스라엘 목자의 이름으로 이룩된 일이다.

49:25 너를 돕는 네 아비의 하느님께서 하신일, 너에게 복을 내리시는 전능하신 하느님께서 하신 일이다. 그 하느님께서 위로 하늘에서 내리시는 복, 땅 속에 숨겨 두신 지하수의 복, 젖가슴과 태에서 솟아나게 하시는 복,

49:26 이삭과 꽃을 피우시는 복, 태고적 산맥에서 흘러 내리시는 복, 영원한 언덕에서 쏟아 내리시는 풍성한 복, 이런 복을 요셉의 머리에, 뭇 형제들 가운데서 뽑힌 요셉의 정수리에 내리시기를 비노라.

49:27 베냐민은 약탈하는 늑대라, 아침에는 그 움킨 것을 삼키고 저녁에는 잡은 것을 나누어 먹는다."

49:28 이들이 모두 이스라엘의 열 두 지파인데 그들의 아버지는 이렇게 그들 하나 하나에게 알맞는 복을 빌어 주고는

49:29 분부하였다. "나는 이제 세상을 떠나게 되었다. 나를 헷 사람 에브론의 밭에 있는 굴, 내 선조들 옆에 묻어 다오.

49:30 그 굴은 가나안 땅 마므레 앞 막벨라 밭에 있다. 그것은 아브라함께서 묏자리로 쓰려고 헷 사람 에브론에게서 밭 째 사 둔 것이다.

49:31 거기에는 아브라함과 사라 두 분이 묻혀 있고, 이사악과 리브가 두 분도 묻혀 있고, 나도 레아를 거기에다 묻었다.

49:32 그 밭과 거기에 있는 굴은 헷 사람들에게서 산 것이다." 야곱은

49:33 이렇게 아들들에게 분부하고 나서 침상에 바로 누워 마지막 숨을 거두고 세상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