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 주님께서는 말씀하신 대로 사라를 돌보셨다. 주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사라에게 해 주시니, 

21:2 사라가 임신하여, 하느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일러 주신 바로 그때에 늙은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낳아 주었다. 

21:3 아브라함은 사라가 자기에게 낳아 준 아들의 이름을 이사악이라 하였다. 

21:4 아브라함은 하느님께서 자기에게 명령하신 대로, 자기 아들 이사악이 태어난 지 여드레 만에 할례를 베풀었다. 

21:5 아브라함에게서 아들 이사악이 태어났을 때, 그의 나이는 백 살이었다. 

21:6 사라가 말하였다. "하느님께서 나에게 웃음을 가져다주셨구나.이 소식을 듣는 이마다 나한테 기쁘게 웃어 주겠지." 

21:7 그리고 또 말하였다. "사라가 자식들에게 젖을 먹이리라고 누가 아브라함에게 감히 말할 수 있었으랴? 그렇지만 내가 늙은 그에게 아들을 낳아 주지 않았는가!" 

21:8 아기가 자라서 젖을 떼게 되었다. 이사악이 젖을 떼던 날 아브라함은 큰 잔치를 베풀었다. 

21:9 그런데 사라는 이집트 여자 하가르가 아브라함에게 낳아 준 아들이자기 아들 이사악과 함께 노는 것을 보고, 

21:10 아브라함에게 말하였다. "저 여종과 그 아들을 내쫓으세요. 저 여종의 아들이 내 아들 이사악과 함께 상속을 받을 수는 없어요." 

21:11 그 아들도 자기 아들이므로 아브라함에게는 이 일이 무척이나 언짢았다. 

21:12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셨다. "그 아이와 네 여종 때문에 언짢아하지 마라. 사라가 너에게 말하는 대로 다 들어 주어라. 이사악을 통하여 후손들이 너의 이름을 물려받을 것이다. 

21:13 그러나 그 여종의 아들도 네 자식이니, 내가 그도 한 민족이 되게 하겠다." 

21:14 아브라함은 아침 일찍 일어나 빵과 물 한 가죽 부대를 가져다 하가르에게 주어 어깨에 메게 하고는, 그를 아기와 함께 내보냈다. 길을 나선 하가르는 브에르 세바 광야에서 헤매게 되었다. 

21:15 가죽 부대의 물이 떨어지자 그 여자는 아기를 덤불 밑으로 내던져 버리고는, 

21:16 활 한 바탕 거리만큼 걸어가서 아기를 마주하고 주저앉았다. '아기가 죽어 가는 꼴을 어찌 보랴 !' 하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이렇게 그는 아기를 마주하고 주저앉아 목 놓아 울었다. 

21:17 하느님께서 아이의 목소리를 들으셨다. 그래서 하느님의 천사가 하늘에서 하가르를 부르며 말하였다."하가르야, 어찌 된 일이냐? 두려워하지 마라. 하느님께서 저기에 있는 아이의 목소리를 들으셨다. 

21:18 일어나 가서 아이를 들어 올려 네 손으로 꼭 붙들어라. 내가 그를 큰 민족으로 만들어 주겠다." 

21:19 그런 다음 하느님께서 하가르의 눈을 열어 주시니, 그가 우물을 보게 되었다. 그는 가서 가죽 부대에 물을 채우고 아이에게 물을 먹였다. 

21:20 하느님께서는 그 아이와 함께 계셨다. 그는 자라서 광야에 살며 활잡이가 되었다. 

21:21 그는 파란 광야에서 살았는데, 그의 어머니가 그에게 이집트 땅에서아내를 얻어 주었다. 

21:22 그때 아비멜렉과 그의 군대 장수인 피콜이 아브라함에게 말하였다. "하느님께서는 그대가 무슨 일을 하든지 함께 계시는구려. 

21:23 그러니 이제 그대는 나와 내 자식들과 내 후손들을 속이지 않고, 오히려 내가 그대에게 호의를 베푼 것처럼, 나와 그리고 그대가 나그네살이하는 이 땅을 그렇게 대해 줄 것을 여기에서 하느님을 두고 나에게 맹세해 주시오." 

21:24 아브라함은 "맹세합니다." 하고 말하였다. 

21:25 그러고 나서 아브라함은 아비멜렉의 종들이 빼앗은 우물 때문에 아비멜렉에게 따졌다. 

21:26 아비멜렉이 대답하였다. "누가 그런 짓을 하였는지 나는 모르오. 그대도 나에게 말해 준 적이 없지 않소? 나는 오늘까지 그런 말을 들어 보지 못하였소." 

21:27 그래서 아브라함이 소들과 양들을 데려다 아비멜렉에게 주고, 두 사람은 계약을 맺었다. 

21:28 아브라함이 양 떼에서 어린 암양일곱 마리를 따로 떼어 놓자, 

21:29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에게 물었다. "어린 암양 일곱 마리를 따로 떼어 놓은 까닭이 무엇이오?" 

21:30 아브라함이 대답하였다. "이 어린 암양 일곱 마리를 내 손에서 받으시고, 내가 이 우물을 팠다는 사실에 대하여 증인이 되어 달라는 것입니다." 

21:31 이렇게 그 두 사람이 거기에서 맹세를 했다고 하여, 그곳을 브에르 세바라 하였다. 

21:32 그들이 이렇게 브에르 세바에서 계약을 맺은 다음, 아비멜렉과 그의 군대 장수인 피콜은 일어나 필리스티아인들의 땅으로 돌아갔다. 

21:33 아브라함은 브에르 세바에 에셀 나무를 심고, 그곳에서 영원한 하느님이신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불렀다. 

21:34 아브라함은 오랫동안 필리스티아인들의 땅에서 나그네살이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