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 <홍수> 주께서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보니, 이 세상에 의로운 사람이라고는 너밖에 없구나. 너는 식구들을 다 데리고, 방주로 들어가거라.

7:2 모든 정결한 짐승은 수컷과 암컷으로 일곱 쌍씩, 그리고 부정한 짐승은 수컷과 암컷으로 a) 두 쌍씩, 네가 데리고 가거라. (a. 사마리아 오경과 70인역과 시리아어역과 불가타를 따름. 히> 한 쌍씩)

7:3 그러나 공중의 새는 수컷과 암컷 일곱 쌍씩 데리고 가서, 그 씨가 온 땅 위에 살아 남게 하여라

7:4 이제 이레가 지나면, 내가 사십 일동안 밤낮으로 땅에 비를 내려서 내가 만든 생물을 땅 위에서 모두 없애 버리 것이다."

7:5 노아는 주께서 명하신 대로 다 하였다.

7:6 땅 위에서 홍수가 난 것은 노아가 육백살 되던 해이다.

7:7 노아는 홍수를 피하려고, 아들들과 아내와 며느리들을 데리고, 함께 방주로 들어갔다.

7:8 정결한 짐승과 부정한 짐승과, 새와 땅 위를 기어다니는 모든 것도,

7:9 하나님이 노아에게 명하신 대로, 수컷과 암컷 둘씩 노아에게로 와서, 방주로 들어갔다.

7:10 이레가 지나서, 홍수가 땅을 뒤덮었다.

7:11 노아가 육백 살 되는 해의 b) 둘째 달, 그 달 열이렛날, 바로 그 날에, 땅 속 깊은 곳에서 큰 샘들이 모두 터지고, 하늘에서는 홍수 문들이 열려서 (b.시브월, 양력 사월 중순 이후)

7:12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비가 땅 위로 쏟아졌다.

7:13 바로 그 날, 노이와 노아의 세 아들 셈과 함과 야벳과, 노아의 아내와, 세 며느리가, 함께 방주로 들어갔다.

7:14 그들과 함께 모든 들짐승이 그 종류대로, 모든 집짐승이 그 종류대로 땅 위를 기어다니는 모든 길짐승이 그 종류대로, 날개 달린 모든 날짐승이 그 종류대로, 방주로 들어갔다.

7:15 살과 피를 지닌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이 둘씩 노아에게 와서 방주로 들어갔다.

7:16 하나님이 노아에게 명하신 대로 살과 피를 지닌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의 수컷과 암컷이, 짝을 지어 방주 안으로 들어갔다. 마지막으로 노아가 들어가니, 주께서 몸소 문을 닫으셨다.

7:17 땅 위에서는, 홍수가 사십 일 동안 계속되었다. 물이 불어나서 방주가 땅에서 높이 떠 올랐다.

7:18 물이 불어나서 땅에 크게 넘치니 방주가 물 위로 떠다녔다.

7:19 땅에 물이 크게 불어나서 온 하늘 아래에 있는 모든 높은 산들이 물에 잠겼다.

7:20 물은 그 높은 산들을 잠그고도 열다섯 자나 더 불어났다.

7:21 새와 집짐승과 들짐승과 땅에서 기어다니는 모든 것과 사람까지, 살과 피를 지니고 땅 위에서 움직이는 모든 것들이 다 죽었다.

7:22 마른 땅 위에서 코로 숨을 쉬며 사는 것들이 모두 죽었다.

7:23 이렇게 주께서는 땅 위에 사는 모든 생물을 없애 버리셨다. 사람을 비롯하여 짐승까지, 길짐승과 공중의 새에 이르기까지 땅 위에서 모두 없애 버리셨다. 다만, 노아와 방주에 들어간 사람들과 짐승들만이 살아 남았다.

7:24 물이 불어나서, 백오십 일 동안이나 땅을 뒤덮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