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하나님의 뜻으로 인해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약속을 따라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 된 바울은

1:2 사랑하는 아들 디모데에게 편지를 쓴다. 하나님 아버지와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께서 은혜와 긍휼과 평강을 그대에게 베푸시기를 빈다.

1:3 나는 밤낮으로 기도하는 가운데 항상 그대를 기억하며 깨끗한 양심으로 조상 때부터 섬겨 오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린다.

1:4 그대의 눈물을 기억하며 그대를 만나 보기를 간절히 원한다. 그러면 나는 기쁨이 가득할 것이다.

1:5 나는 그대 안에 있는 거짓 없는 믿음을 기억한다. 그것은 먼저 그대의 외할머니 로이스와 어머니 유니게 안에 있던 것으로 지금 그대 안에도 있는 줄을 내가 확신한다.

1:6 그러므로 내가 그대를 일깨워서 내 안수를 통해 그대가 받은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 듯 일으켜 주고자 한다.

1:7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은 두려움의 영이 아니라 능력과 사랑과 절제의 영이다.

1:8 그러므로 그대는 우리 주를 증언하는 일이나 주를 위해 내가 죄수가 된 것을 부끄러워하지 말고 하나님의 능력으로 복음을 위해 고난을 받아라.

1:9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구원하시고 거룩한 부르심으로 불러 주셨다. 그것은 우리의 행위에 따른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계획과 은혜에 따른 것이다. 이 은혜는 영원 전에 이미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우리에게 주신 것인데

1:10 이제는 우리 구주 그리스도 예수의 나타나심으로 인해 드러나게 되었다. 예수께서는 죽음을 폐하시고 복음으로써 생명과 썩지 않을 것을 밝히 드러내셨다.

1:11 그리고 이 복음을 위해 나를 선포자와 사도와 선생으로 세우셨다.

1:12 이로 인해 내가 다시 이러한 고난을 당하지만 나는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내가 믿고 있는 분을 알기 때문이며 내가 맡은 것을 그분께서 그날까지 지켜 주실 수 있음을 확신하기 때문이다.

1:13 그대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믿음과 사랑으로 내게서 들은 건전한 말씀을 표준으로 삼아라.

1:14 우리 안에 거하시는 성령의 도움을 받아 그대에게 부탁한 선한 일들을 지키도록 하여라.

1:15 그대도 알다시피 아시아 지방의 모든 사람이 나를 버렸다. 그중에 부겔로와 허모게네가 있다.

1:16 주께서 오네시보로의 집에 긍휼을 베푸시기를 빈다. 그는 내게 자주 기쁨을 주었고 또 내가 쇠사슬에 매인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1:17 그가 로마에 있을 때는 더욱 열심히 나를 찾아와 만나 주었다.

1:18 (그날에 주께서 그에게 주의 긍휼을 베푸시기를 빈다. 그대는 그가 에베소에서 나를 얼마나 많이 도왔는지 잘 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