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악한 지도자들에 대한 예언> 주님의 영이 나를 들어 올려 성전 동문으로 데려가셨다. 문 어귀에 사람 이십오 명이 서 있었다. 그들 사이로 앗술의 아들 야아사냐와 브나야의 아들 블라댜의 모습도 보였는데, 그들은 백성의 지도자들이었다.

11:2 주님께서 내게 말씀하셨다. “사람아, 이들은 이 성에서 악한 마음을 품고 못된 짓을 꾸미는 자들이다.

11:3 그들이 말하기를 ‘아직 집을 지을 때가 되지 않았다. 이 성은 솥이고 우리는 고기다’라고 한다.

11:4 그러므로, 사람아, 그들을 향해 심판을 예언하고 또 예언하여라.”

11:5 그 때 주님의 영이 내게 오셔서 다음과 같이 전하라고 말씀하셨다.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이스라엘 백성아, 너희가 그런 말을 하지만 나는 너희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다 안다.

11:6 너희는 이 성에서 수많은 사람을 죽였고, 그 시체로 거리를 메웠다.

11:7 그러므로 내가 말한다. 이 성은 솥이고, 너희가 그 곳에 던져 버린 시체들은 고기이다. 그러나 나는 너희를 이 성에서 쫓아 내겠다.

11:8 나 주 여호와가 말한다. 너희가 칼을 두려워하므로 내가 너희에게 칼을 보내겠다.

11:9 내가 너희를 이 성에서 끌어 내어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 넘겨 주고 박해를 받게 하겠다.

11:10 너희는 칼로 말미암아 죽을 것이다. 내가 너희를 이스라엘 국경에서 심판하겠다. 그 때에 너희는 내가 여호와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11:11 이 성은 너희의 솥이 되지 않고 너희는 이 성의 고기가 되지 않을 것이다. 내가 너희를 이스라엘 국경에서 처벌하겠다.

11:12 그 때에 너희는 내가 여호와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너희는 내가 만든 법대로 살지 않고 내 규례를 지키지 않았다. 오히려 너희 주변에 있는 나라들과 똑같이 살았다.”

11:13 내가 예언하는 사이에 브나야의 아들 블라댜가 죽었다. 그래서 내가 땅에 엎드려 큰 소리로 외쳤다. “주 여호와여! 이스라엘 백성 가운데 살아 남은 자마저 완전히 없애시렵니까?”

11:14 <이스라엘의 회복을 약속하시다> 여호와께서 내게 말씀하셨다.

11:15 “사람아, 예루살렘의 주민들이 네 친척, 너와 같이 포로가 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여호와께서 당신들을 멀리 떠나셨다. 이제 이 땅은 우리의 재산이 되었다’라고 한다.

11:16 그러므로 너는 그들에게 주 여호와의 말씀을 알려라. ‘내가 비록 너희를 여러 민족들 가운데로 쫓고 사방에 흩어 놓았지만, 너희가 쫓겨 간 나라에서 내가 잠시 동안, 그들의 성소가 되어 주겠다.’

11:17 너는 또 그들에게 주 여호와의 말씀을 전하여라. ‘내가 여러 민족들 가운데서 너희를 다시 모아들이겠다. 여러 나라에 흩어진 너희를 데려와 이스라엘 땅을 다시 너희에게 주겠다.’

11:18 그러면 그들이 그 땅으로 가서 그 곳의 온갖 더럽고 추악한 우상들을 제거할 것이다.

11:19 내가 그들에게 한 마음을 주고 새 영을 넣어 주겠다. 돌같이 굳은 마음을 제거하고 살같이 부드러운 마음을 주겠다.

11:20 그러면 그들이 내 규례대로 살고 내 법을 지킬 것이다. 그들은 내 백성이 되고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될 것이다.

11:21 그러나 악하고 역겨운 우상을 따르는 자에게는 그들이 행한 대로 갚아 주겠다. 나 주 여호와의 말이다.”

11:22 <환상에서 깨어난 에스겔> 그 때에 두 날개 달린 생물인 그룹들이 날개를 들었고 바퀴들은 그 곁에 있었다. 이스라엘 하나님의 영광이 그 위에 있었다.

11:23 여호와의 영광이 성 안에서 떠올라 성의 동쪽 산 위에 머물렀다.

11:24 환상 가운데 주님의 영이 나를 들어 올려 바빌로니아 로 끌려간 포로들이 있는 곳으로 데려가셨다. 그런 뒤에 나는 환상에서 깨어났다.

11:25 나는 여호와께서 내게 보여 주셨던 모든 것을 잡혀 온 사람들에게 이야기해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