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내가 자세히 바라보고 있는데 어린양이 그 일곱 봉인 가운데 하나를 떼어 그 두루마리를 펼치셨습니다. 그러자 네 생물 중의 하나가 우레처럼 울리는 소리로 '오라'하고 말하였습니다.

6:2 내가 한층 더 주의를 기울여 보고 있자니 앞에 흰말 한 필이 나타났습니다. 그 말 위에는 손에 활을 쥐고 면류관을 쓴 자가 앉아 있었습니다. 그는 많은 전쟁에서 싸워 승리한 자로서 또 승리를 거두려고 나아갔습니다.

6:3 어린양은 둘째 봉인을 떼어 펼치셨습니다. 그러자 둘째 생물이 '오라'하고 외쳤습니다.

6:4 이번에는 붉은 말이 나타났습니다. 그 말 위에 탄 자에게는 긴 칼과, 평화를 걷어 버리고 땅 위에 무질서를 가져오는 권한이 주어져 있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전쟁과 살인이 도처에서 일어났습니다.

6:5 어린양이 셋째 봉인을 떼셨을 때 나는 셋째 생물이 '오라'하고 외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검은 말이 앞에 나타났습니다. 그 말 위에 탄 자는 손에 저울을 들고 있었습니다.

6:6 그러자 네 생물 사이에서 이런 말이 들려 왔습니다. "하루 품삯인 한 데나리온으로 고작 밀 한 되, 아니면 보리 세 되를 살 뿐이다. 그러니 올리브 기름이나 포도주는 아예 생각지도 말아라."

6:7 어린양이 넷째 봉인을 떼셨을 때 나는 넷째 생물이 '오라'하고 외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6:8 이번에는 창백한 말이 앞에 나타났습니다. 그 말 위에 탄 자의 이름은 죽음이었습니다. 그 뒤를 또 다른 말이 한 필을 따라왔는데 그 말 위에 탄 자의 이름은 지옥이었습니다. 그들에게는 전쟁과 기근과 질병과 야수를 가지고 땅 위에 사는 인간의 4분의 1을 죽일 권한이 주어져 있었습니다.

6:9 어린양의 다섯째 봉인을 떼셨을 때 나는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고 증언에 충실한 탓으로 순교당한 사람들의 영혼이 제단 아래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6:10 그들은 모두 큰소리로 주님을 부르며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오, 거룩하시고 진실하시며 온 세상을 맡아 다스리시는 주님, 땅 위에 있는 자들이 저희들에게 행한 악한 일을 심판하시기를 왜 그렇게 더디 하십니까? 저희들이 흘린 피에 대한 복수를 언제나 해주시렵니까?"

6:11 그러자 그들에게 예복인 흰 두루마기가 한 벌씩 주어졌으며 이런 말이 그들에게 들여 왔습니다. "아직도 땅 위에 사는 너희 믿음의 형제들 가운데 순교를 당하여 너희들의 대열에 들어올 사람들이 있으니 그때까지 좀더 쉬며 기다리라."

6:12 어린양이 여섯째 봉인을 떼셨을 때 나는 큰 지진이 일어나는 것을 보았습니다. 태양은 검은 천처럼 시커멓게 변하고 달은 핏빛으로 붉어졌습니다.

6:13 그리고 하늘에 떠 있던 별들이 마치 설익은 무화과 열매가 큰 바람에 흔들려 떨어질 때처럼 산산이 땅으로 흩어졌습니다.

6:14 무수한 별들이 반짝이던 하늘은 두루마리를 말아서 걷어치운 것처럼 사라지고 산과 섬들이 다 흔들려 제자리에 놓인 것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6:15 그러자 땅 위의 모든 왕과 세상의 지도자들, 부자와 군대의 고위장성들, 신분이 높은 자와 낮은 자들, 노예와 자유인들이 모두 뒤범벅이 되어 동굴과 산의 바위 밑에 몸을 숨긴 채

6:16 산을 향하여 "우리 위로 무너져 다오. 보좌에 앉으신 분의 얼굴에서 우리를 가리워다오. 어린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숨겨 다오.

6:17 하나님과 어린양의 큰 진노의 날이 왔구나. 그 진노에서 살아 남을 자가 누구란 말인가?"하고 부르짖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