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믿음은 무엇입니까? 믿음은 우리가 바라는 것이 반드시 이루어진다는 확신을 갖는 게 아니겠습니까? 또한 아직 눈앞에 보이지 않는 미래의 일일지라도 우리가 기대하는 것이 반드시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는 게 아닙니까?

11:2 예전에 하나님의 인정을 받은 사람들도 다 이러한 믿음으로 인정 받았던 것입니다.

11:3 우리는 믿음이 있으므로 이 세상의 삼라만상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창조되었음을 압니다. 다시 말해서 우리 눈에 보이는 것은 모두 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을 압니다.

11:4 아벨이 하나님께 순종하여 가인이 드린 것보다 훨씬 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제물을 드린 것도 믿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벨과 그의 예물을 기꺼이 받아들이셨다는 것을 증명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오랜 옛날에 죽은 아벨에게서 우리는 지금도 많은 교훈을 배우는 것입니다.

11:5 에녹도 하나님을 굳게 믿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죽음을 겪지 않고 하늘로 옮겨졌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를 데려가셨기 때문에 갑자기 그의 모습을 찾을 수 없게 된 것입니다. 이러한 일이 있기 전부터 하나님께서 에녹을 얼마나 흡족하게 생각하셨는가 하는게 성경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11:6 여러분은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릴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로 나아가려고 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하나님이 살아 계신다는 것을 믿으십시오. 진정으로 하나님을 바라는 이는 반드시 보상받는다는 것을 믿으십시오.

11:7 노아도 하나님을 믿은 사람입니다. 그는 하나님께서 장차 일어날 일을 경고해 주셨을 때 홍수의 조짐 같은 것이 전혀 없었는데도 그 말씀을 믿었습니다. 그리고 시간을 허비하지 않고 방주를 만들어 자기 가족을 구해 냈습니다. 하나님을 믿는 노아의 신앙은 그 당시 거역만을 일삼던 사람들의 죄나 불신앙과 비교할 때 너무나도 대조적입니다. 이 믿음 때문에 그는 하나님께서 받아들이시는 사람이 된 것입니다.

11:8 아브라함도 하나님을 굳게 믿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그에게 고향을 떠나 약속해 준 먼 땅으로 가라고 지시하셨을 때 아브라함은 그대로 순종하였습니다. 그는 자신이 가는 곳이 어디인지도 모르는 채 고향을 떠났습니다.

11:9 그리고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땅에 들어가서 훗날 하나님께 같은 약속을 받은 이삭과 야곱처럼 천막을 치고 살았습니다.

11:10 아브라함은 하나님께서 튼튼한 기초 위에 세워진 하늘의 도성으로 그를 데려다 주시리라는 확신 속에서 기다리고 산 것입니다. 그 하늘의 도성은 바로 하나님께서 설계하고 건설하신 곳입니다.

11:11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도 믿음이 깊은 여자였습니다. 사라는 이미 나이가 많이 들어 아기를 낳을 수 없었지만 하나님께서 반드시 약속을 이루어 주시리라는 믿음을 굳게 갖고 있었으므로 어머니가 될 수 있었습니다.

11:12 아기를 가지기에는 너무나 늙은 아브라함에게서 하늘의 별과 바다의 모래와 같이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자녀들이 태어나 큰 민족을 이룬 것입니다.

11:13 지금 내가 열거한 이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다 얻은 뒤 죽은 것은 아닙니다. 그들은 단지 그 약속이 자기 앞에 다가 오고 있는 것을 기쁨으로 기다렸습니다. 그들은 세상이 참고향이 아니고 다만 자신들은 잠시 이 땅에 나그네로 와 있는 데 불과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11:14 그들이 이렇게 생각한 것으로 보아 하늘에 있는 참고향을 그리워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11:15 만일 그들이 이 세상의 여러 가지 달콤한 생활로 돌아가기를 원했다면 언제든지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11:16 그러나 그들은 그것을 원하지 않고 하늘의 도성을 바라보며 살았습니다. 그래서 하나님 역시 그들의 하나님이라고 불리는 것을 수치로 여기지 않고 그들을 위해 하늘의 도성을 만들어 두셨습니다.

11:17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의 믿음을 시험하셨을 때도 아브라함은 아무런 의심 없이 하나님의 약속을 믿었습니다. 그래서 아브라함은 아들 이삭을 제물로 삼아 제단 위에서 그를 죽여 희생제사를 드리려고 했던 것입니다.

11:18 그렇습니다. 아브라함은 이 이삭을 통해서 그의 자손이 퍼져 나가게 하리라는 하나님의 약속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삭을 희생제물로 바치려 하였습니다.

11:19 만일 이삭이 죽더라도 하나님께서 다시 살리시리라고 아브라함은 믿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바로 그와 같은 일이 이루어졌습니다. 죽을 운명에 놓여 있던 이삭이 살아 있는 그대로 다시 아브라함에게 되돌아온 것입니다.

11:20 하나님께서 장차 자신의 두 아들 야곱과 에서에게 복을 내려 주시리라는 것을 이삭이 알게 된 것도 그에게 믿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11:21 야곱은 나이가 들어 죽을 때 지팡이를 의지하고 서서 믿음으로 하나님께 기도드린 뒤 요셉의 두 아들을 축복해 주었습니다.

11:22 요셉이 임종을 맞았을 때 이스라엘 백성들을 하나님께서 애굽에서 이끌어 내시리라고 말한 것도 그에게 확고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는 자손들에게 애굽을 떠날 때 자기 유골도 가지고 나가 달라는 부탁을 한 것입니다.

11:23 모세의 부모도 믿음이 깊은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께서 자기들에게 비범한 아들을 주셨다는 것을 알자 그 아기를 잡아 죽이라는 애굽 왕의 특명이 내려져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그 아기를 구원해 주시리라는 것을 의심치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 아들을 석 달 동안 숨겨 놓고도 조금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11:24 모세가 어른이 되었을 때 애굽 왕의 손자로 불리는 것을 거절한 것도 그에게 믿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모세는 잠시 동안의 쾌락을 위해 죄에 빠지기보다는 하나님의 백성과 함께 고난을 나누는 길을 선택한 것입니다.

11:25 (24절에 포함되어 있음)

11:26 애굽의 모든 보화를 소유하는 것보다는 장차 오시기로 약속된 그리스도를 위하여 고난받는 편이 훨씬 더 낫다고 믿었던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그에게 주실 큰 상을 더 바란 것입니다.

11:27 그는 하나님을 믿었으므로 왕의 분노도 무서워하지 않고 애굽땅을 떠났습니다. 그는 마치 하나님께서 자기 곁에서 동행하시는 것처럼 전진해 나갔습니다.

11:28 모세가 하나님의 지시대로 사람들에게 어린 양을 잡게 하고 그 피를 그들의 집 문설주에 뿌리라고 명령한 것도 하나님께서 그 백성을 구원 하시리라는 것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애굽 사람들의 맏아들은 하나님께서 보내신 죽음의 사자 손에 다 죽었지만 이스라엘 집안의 맏아들은 다 보호를 받았습니다.

11:29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을 믿고 마치 마른 땅을 밟고 가듯 홍해를 건너갔지만 그들을 추격하던 애굽 사람들은 모두 물에 빠져 죽었습니다.

11:30 이스라엘 사람들이 하나님의 명령대로 이레 동안 여리고 성곽을 돌자 성벽이 무너진 것도 그들의 믿음 때문이었습니다.

11:31 창녀 라합이 이스라엘의 정탐꾼을 자기 집에 숨겨준 것도 하나님의 능력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 불순종한 여리고성 사람들이 멸망할 때 구원을 받았습니다.

11:32 이제 얼마나 더 말해야 하겠습니까? 기드온, 바락, 삼손, 입다, 다윗, 사무엘, 그 밖에 다른 예언자들의 신앙에 대해서 다 이야기하자면 아무리 해도 시간이 모자랄 것입니다.

11:33 이 사람들은 모두가 한결같이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그 결과로 그들은 전쟁에서 승리하였고 이웃 나라들을 정복하였으며 자기 백성들을 정의로 다스리고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받았습니다. 또한 사자굴에 던져졌으나 해를 받지 않았고

11:34 맹렬히 타는 불구덩이에 던져졌으나 조금도 상처를 입지 않았습니다. 어떤 사람은 믿음으로 죽음의 칼날을 피해서 위험을 면하였습니다. 어떤 사람은 병들고 연약하였으나 믿음으로 다시 건강하게 되었고, 또 어떤 사람은 전쟁터에서 믿음으로 큰 힘을 얻어 적군을 전부 격퇴 시키고 승리를 거두기도 하였습니다.

11:35 그리고 어떤 여자들은 믿음이 있었으므로 사랑하는 이들이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는 기쁨을 맛보았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장차 더 나은 생명의 부활을 얻으려고 감옥에서 풀려나는 대신 매맞고 사형을 당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을 배반하고 자유의 몸이 되기보다는 죽음을 선택한 것입니다.

11:36 어떤 사람들은 조소당하고 매맞고, 다른 사람들은 쇠사슬에 묶여 감옥에 갇혔습니다.

11:37 어떤 사람들은 돌에 맞아 죽로, 어떤 사람은 톱에 두 동강으로 잘려 죽었습니다. 또 어떤 사람들은 믿음을 버리고 풀려나기보다는 칼에 맞아 죽는 편을 택하였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양이나 염소의 가죽으로 변장을 하고 광야와 산을 방황하였고 동굴이나 토굴에서 숨어 살며 굶주림과 병과 학대에 시달려야 하였습니다.

11:38 (37절에 포함되어 있음)

11:39 이 사람들은 끝까지 하나님을 믿었으므로 하나님께 인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약속하신 것을 전부 다 받은 것은 아니었습니다.

11:40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위해 보다 더 좋은 것을 준비해 두신 것을 그들에게도 주시려고 기다리라고 하셨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