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 [아브라함의 다른 후손들;대상1:32:33] 아브라함은 또 다른 여인과 혼인하였다. 그 여인의 이름은 그두라였다.

25:2 그두라는 시므란과 욕산과 므단과 미디안과 이스박과 수아를 낳았다.

25:3 욕산은 스바와 드단을 낳았는데 앗수르 사람, 르두시 사람, 르움미 사람은 모두 드단의 후손이다.

25:4 미디안은 에바와 에벨과 하녹과 아비다와 엘다아를 낳았다. 이 모두가 그두라에게서 태어난 후손들이다.

25:5 아브라함은 가지고 있던 모든 재산을 아들 이삭에게 물려주었다.

25:6 그렇지만 그가 살아 있을 동안 그두라에게서 난 자식들에게도 재산을 나누어 주어 이삭이 살고 있는 곳을 떠나 동쪽 땅으로 가서 살게 하였다.

25:7 [아브라함이 세상을 뜨다] 아브라함의 나이가 175세나 되었다.

25:8 그는 이렇게 나이가 들어 기력이 쇠하여 숨을 거두고 조상들이 있는 곳으로 돌아갔다.

25:9 그의 아들 이삭과 이스마엘은 전에 헷 사람 소할의 아들 에브론의 밭이었던 그 막벨라굴에 아브라함의 시신을 안장하였다.

25:10 그 밭은 아브라함이 헷 사람한테서 산 밭으로, 거기에는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도 묻혀 있었다.

25:11 아브라함이 세상을 뜬 뒤에도 하나님께서는 그의 아들 이삭에게 복을 내려 주셨다. 이삭은 브엘라해로이 근처에서 살았다.

25:12 [이스마엘의 후손] 사라의 몸종 애굽 여인 하갈이 낳은 아브라함의 아들 이스마엘 후손의 족보는 이러하다.

25:13 이스마엘의 아들을 태어난 순서대로 보면 다음과 같다. 이스마엘의 맏아들은 느바욧이고 그 다음은 게달, 앗브엘, 밉삼,

25:14 미스마, 두마, 맛사,

25:15 하닷, 데마, 여둘, 나비스, 게드마였다.

25:16 이들은 모두 이스마엘의 아들이었다. 이들은 열두 부족의 조상들이었고, 이들이 살던 동네와 지역은 이들의 이름을 따라 불려졌다.

25:17 이스마엘은 137세까지 살고 기력이 쇠하여 조상들이 있는 곳으로 돌아갔다.

25:18 이스마엘의 후손은 애굽 동쪽의 앗수르로 통하는 길목에 위치한 술과 하윌라 사이에 있는 지역에서 살았다. 이들은 이렇게 아브라함의 다른 후손들과는 떨어져서 살았다.

25:19 [에서와 야곱이 태어나다] 아브라함의 아들 이삭의 이야기는 이러하다.

25:20 이삭은 40세가 되어 리브가와 혼인하였다. 리브가는 메소보다미아 출신인 아람 사람 브두엘의 딸이며 라반의 누이동생이다.

25:21 혼인한 뒤에도 리브가에게 아이가 없자 이삭은 아이를 갖게 해달라고 여호와께 간구하였다. 여호와께서는 그의 기도를 들으시고 리브가에게 아이를 갖게 하셨는데

25:22 두 아이가 뱃속에서 서로 다투었다. 리브가는 어찌나 고통이 심하던지 '어휴, 어쩌다 내게 이런 일이 닥쳤을까' 하며 괴로워하였다. 그래서 리브가는 어찌하면 좋겠느냐고 여호와께 여쭈어 보았다.

25:23 그러자 여호와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두 나라가 네 속에 있구나. 서로 싸울 두 민족을 낳겠구나. 한 쪽이 다른 쪽을 짓누르겠구나. 형이 아우를 섬기겠구나'

25:24 해산할 때가 다 되어 리브가는 쌍둥이를 낳았는데

25:25 먼저 나온 아이는 온 몸이 불그스레하고 털투성이였다. 그래서 그 아이의 이름을 '털보'라는 뜻으로 에서라 지어 불렀다.

25:26 둘째 아이는 나올 때 형 에서의 발뒤꿈치를 꼭 붙들고 나왔다. 그래서 그 아이의 이름을 '발뒤꿈치'라는 뜻으로 야곱이라 지어 불렀다. 이 두 아이를 낳았을 때 이삭의 나이는 60세였다.

25:27 [에서가 장자권을 팔다] 두 아이는 무럭무럭 자라났다. 에서는 커서 솜씨가 매우 좋은 사냥꾼이 되었다. 에서는 밖에 나가서 지내기를 좋아하였다. 그러나 야곱은 조용한 성격을 지녔기 때문에 집안에서 지내는 것을 더 좋아하였다.

25:28 이삭은 에서를 더 귀여워하였다. 에서가 잡아 온 들짐승 고기를 이삭이 좋아한 까닭이다. 그러나 어머니 리브가는 에서보다 야곱을 더 귀여워하였다.

25:29 어느 날 야곱이 죽을 끓이고 있었는데, 마침 에서가 들에서 사냥을 하고 돌아왔다. 에서는 너무나 배가 고파

25:30 죽을 끓이고 있는 야곱에게 말을 건넸다. '야곱아, 내가 지금 무척 배가 고프다. 네가 지금 끓이고 있는 붉은 죽을 나한테 좀 줄래 ? 먹고 싶어 죽을 지경이다.' 이 때문에 에서의 별명이 '붉다'라는 뜻의 에돔이 되었다.

25:31 '지금 형의 장자권을 나한테 팔아. 그러면 내가 이 죽을 줄께'하고 야곱이 대답하였다.

25:32 '그래, 내가 지금 배가 고파 죽을 지경인 데 내가 가지고 있는 장자권이 무슨 소용이 있겠니. 좋아 내 장자권을 네가 가져' 하고 에서가 말하였다.

25:33 '그럼, 지금 나한테 맹세를 해줘. 나에게 장자권을 주겠다고 말야' 하고 야곱이 말하였다. 에서는 야곱이 말한 대로 맹세를 하고 그의 장자권을 야곱에게 주었다.

25:34 그러자 야곱이 떡 몇 개와 자기가 쑨 팥죽을 에서에게 주자 에서는 그것을 먹고는 일어나 나갔다. 에서는 이렇게 장자의 권한을 별것 아닌 것처럼 가볍게 생각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