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1 [아브라함을 시험하시다] 이삭이 점점 자라나자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을 시험해 보기로 하셨다. '아브라함아' 하고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부르셨다. '예, 여기 있습니다' 하고 그가 대답하였다.

22:2 '네가 무척 아끼는 외아들 이삭이 있지 않느냐 ?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거라. 그리로 가면 내가 네게 산 하나를 일러 줄 터인데 그 산으로 올라가거라. 거기서 네 아들을 내게 번제물로 바치거라'

22:3 아브라함은 다음날 아침 일찍 나귀에 안장을 얹어 놓고 제사를 드리는 데 쓸 장작을 준비하여 아들과 두 종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길을 떠났다.

22:4 아브라함이 길을 떠난지 사흘 만에 하나님께서 가라고 하셨던 그 산이 멀리서 눈에 들어왔다.

22:5 아브라함은 종들에게 '너희는 여기서 나귀와 함께 잠시 기다려라. 내가 이삭과 함께 저리로 올라가서 하나님께 경배를 드리고 오마'

22:6 아브라함은 번제에 쓰일 장작을 이삭에게 지게 하고 자신은 칼과 번제물에 불을 붙일 불씨만 들고 함께 산으로 올라갔다.

22:7 올라가는 도중에 이삭은 아버지 아브라함에게 여쭈었다. '아버지 ! 아버지께서는 지금 손에 희생제물을 잡을 칼하고 불씨만 들고 가시지 않아요 ? 그런데 제물로 바칠 짐승은 어디 있지요 ?'

22:8 아브라함이 대답하였다 '응, 걱정 말아라. 하나님께서 마련해 주실 것이다.' 두 사람은 이런 얘기를 주고 받으면서 계속해서 산으로 올라갔다.

22:9 이제 두 사람은 하나님께서 가라고 한 곳까지 다다랐다. 아브라함은 거기에다 제단을 쌓아 올리고 그 제단 위에 장작을 포개 놓았다. 그러고 나서 아들 이삭을 꽁꽁 묶어서는 제단 위에 차곡차곡 쌓아 놓은 장작더미 위에 올려놓았다.

22:10 그리고 칼을 들어 아들을 제물로 잡으려고 하는 순간

22:11 '아브라함아, 아브라함아' 하는 소리가 하늘에서 들려 왔다. 하나님의 심부름꾼이 아브라함을 급히 부르는 것이었다. '예, 듣고 있습니다.' 하고 아브라함이 대답하였다.

22:12 '멈추어라. 그 아이에게 손을 대지 말아라. 그 아이에게 어떤 짓도 해서는 안 된다. 이제 내가 분명히 알았다. 네가 그렇게도 아끼는 외아들까지도 주저하지 않고 내게 바치는 걸 보니 네가 얼마만큼 나 하나님을 생각하고 있는지, 또 네가 얼마나 나를 신뢰하고 섬기는지 내가 잘 알게 되었다.'

22:13 아브라함은 주위를 둘러보았다. 아, 그런데 숫양 한 마리가 가시덤불에 뿔이 걸려 꼼짝달싹도 하지 못하고 있는 게 아닌가 ! 아브라함은 그곳으로 가서 숫양을 끌고 와서는 이삭 대신에 그 숫양을 번제물로 잡아 드렸다.

22:14 그래서 아브라함은 '여호와께서 미리 준비해 주신다'는 뜻으로 그곳 이름을 여호와이레라고 하였다. 이러한 까닭에 사람들은 오늘날까지도 '여호와께서는 여호와의 산에서 모든 것을 미리 준비해 주신다'고 말하게 되었다.

22:15 여호와의 심부름꾼이 두번째로 하늘에서 아브라함에게 이르셨다.

22:16 '나 여호와가 말한다. 내가 이렇게 버젓이 살아 있다는 사실을 두고 분명히 맹세하노라. 네가 그토록 애지중지하는 외아들까지도 아끼지 않고 내게 바쳤으니

22:17 내가 네게 복을 내리리라. 한없이 복을 내리리라. 내가 분명하게 약속한다만 네 후손이 하늘에서 총총히 빛내는 별처럼 엄청나게 불어나게 하리라. 네 후손이 바닷가의 모래알처럼 많아지리라. 네 후손들이 그 원수들을 쳐부수고 원수들의 성을 정복해 버리리라.

22:18 또한 네 후손으로 말미암아 세상의 뭇백성들이 복을 받으리라. 이는 네가 내 말을 잘 따랐기 때문이다.'

22:19 아브라함은 자기 종들이 기다리고 있는 곳으로 돌아와서 함께 브엘세바로 돌아갔다. 아브라함은 브엘세바에서 살았다.

22:20 [나홀의 후손] 이런 일이 있은 뒤 아브라함은 밀가가 자기의 아우 나홀에게 여러 아들을 낳아 주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22:21 나홀의 맏아들은 우스이고 우스의 아우들은 부스와 또 나중에 아람의 아버지가 된 그므엘,

22:22 게셋, 하소, 빌다스, 이들랍, 브두엘이다.

22:23 브두엘은 나중에 리브가를 낳았다. 이 여덟이 다 아브라함의 아우인 나홀의 아내 밀가에게서 난 아들들이다.

22:24 또 나홀에게는 르우마라고 하는 소실이 있었는데, 그 여인은 데바와 가함과 다하스와 마아가, 이렇게 네 아들을 낳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