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 [아브라함과 아비멜렉] 아브라함은 마므레에서 가나안 남부 지방으로 이주하여 가데스와 술 사이에 있는 그랄에 가서 살았다.

20:2 아브라함은 그랄에 살면서 자기 아내를 누이동생이라 하였다. 그러자 그랄 왕 아비멜렉이 아리따운 사라를 그냥 둘 리 없었다. 그랄에 사람을 보내어 사라를 왕궁으로 데리고 갔다.

20:3 그날 밤 하나님께서 꿈속에서 아비멜렉에게 나타나셔서 '너는 죽어야 하리라. 네가 함부로 다른 이의 아내를 이렇게 데리고 와 잠자리를 같이 하다니. 이 여인은 이미 결혼한 몸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20:4 그러나 아비멜렉은 아직 사라와 잠자리를 같이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렇게 말하였다. '주님, 주께서는 아무런 잘못도 하지 않은 사람까지 죽이시렵니까 ?

20:5 아브라함이 분명히 말하였습니다. 이 여인이 자기 누이동생이라고 말입니다. 또 이 여인도 그랬습니다. 그 사람이 자기 오라비라고 말입니다. 무슨 나쁜 마음을 먹고 이렇게 한 것은 아닙니다. 정말입니다. 제겐 아무런 잘못이 없습니다'

20:6 꿈속에서 하나님께서 계속해서 말씀하셨다. '그래, 네가 나쁜 마음을 먹고 이런 것이 아니라는 것을 나도 잘 안다. 그래서 네가 죄짓지 않게 하려고 내가 이렇게 나선 것이 아니겠느냐 ? 네가 사라의 몸에 손을 대지 못하게 하려고 이렇게 나선 것이다.

20:7 자, 그러니 이제 이 여인을 그 남편에게 돌려보내라. 이 여인의 남편은 예언자라. 그가 너를 위해서 기도할 것이다. 그래서 네가 목숨을 잃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 여인을 남편에게 돌려보내지 않는다면, 내가 분명히 말한다만 너는 죽을 수밖에 없다. 너뿐만 아니라 네 식구들과 또 네게 딸려 있는 모든 사람들이 다 목숨을 잃을 것이다'

20:8 그 다음날 아침 아비멜렉은 자기 신하들을 모두 불러들여 간밤에 꿈속에서 있었던 일을 자세히 말하였다. 그러자 그 말을 듣고 신하들은 모두 무서워 떨었다.

20:9 그런 뒤 아비멜렉은 아브라함을 불러들여 따졌다. '네가 어쩌자고 우리에게 이런 일을 하였느냐 ? 내가 네게 무슨 잘못을 하였기에 네가 나와 내 나라에 재앙을 내리게 하느냐 ? 너는 나에게 못할 짓을 하였다. 그 어느 누구도 이런 일을 한 사람은 없었다.

20:10 네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런 짓을 하였느냐 ?'

20:11 아브라함이 대답하였다. '이곳 사람들이 하나님을 모시고 살지 않는 까닭입니다. 그래서 내 아내가 무척 아리따운 것을 보고 사람들이 내 아내를 차지하려고 나를 죽이지 않을까 무서워서 그랬습니다.

20:12 또 내 아내는 사실 내 이복 누이이기도 합니다.

20:13 내가 섬기고 있는 하나님께서는 나를 집에서 떠나 이곳 저곳으로 돌아다니게 하셨습니다. 그래서 내가 아내에게 일러두었지요 '사람들에게는 나를 당신 오라비라고 이르시오. 그래야 내가 목숨이라도 부지할 것이오' 하고 말입니다.'

20:14 아비멜렉은 사라를 아브라함에게 되돌려 보내고 또한 양떼와 소떼뿐 아니라 종들도 여럿 딸려 보냈다.

20:15 그러면서 아브라함에게 이런 말까지 하였다. '이보게, 아브라함. 이곳이 모두 내 땅이니 아무 걱정 말고 살고 싶은 곳에 가서 살게'

20:16 그리고 사라에게는 '내가 은 1천 개를 네 오라비에게 주었다. 그 은전을 주는 것은 네 일행들에게 네게 아무런 일도 없었다는 사실을 분명히 보증하려는 것이다. 네 일행들은 이것을 보고 네게 아무 일도 없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20:17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를 취하려고 하였던 일 때문에 여호와께서는 아비멜렉 집안의 모든 여자들이 아이를 낳지 못하게 하셨다. 그러나 아브라함이 아비멜렉을 위하여 하나님께 기도드리자 하나님께서는 아비멜렉과 그의 아내와 여종들을 다시 건강하게 하셔서 아이를 낳게 하셨다.

20:18 (17절과 같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