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 [썩어 빠진 소돔 사람들] 저녁 나절에 하나님의 두 심부름꾼이 소돔에 이르렀다. 롯은 소돔 성문에 앉아 있다가 그들이 다가오는 것을 보고는 자리에서 일어나 그들을 맞이하였다. 롯은 그들 앞에 엎드려 절하고는

19:2 이렇게 여쭈었다. '어르신들, 괜찮으시다면 소인의 집에 들렀다 가시지요. 발도 좀 씻으시고 밤을 지내셨다가 아침에 길을 떠나시는 게 어떠하신지요. 웬만하시면 그리하시지요' '고맙소만 우리는 그냥 길거리에서 밤을 지내야겠소. 걱정 마시오' 하고 그들이 대답하였다.

19:3 롯이 계속해서 쉬었다 가시라 권하며 잡아 끌자 그들은 어쩔 수 없이 롯의 집으로 들어갔다. 롯이 종들에게 누룩을 넣지 않은 떡을 굽는 등 저녁을 준비하라고 일렀다. 저녁이 준비되자 그들은 저녁을 들었다.

19:4 그런데 두 사람이 막 잠자리에 들려고 하는데 밖에서 요란한 소리가 들려왔다. 소돔 사람들이 나이 든 사람이건 적게 든 사람이건 할 것없이 모두 몰려와 롯의 집을 둘러싸고 문을 두드리며 난리를 피웠다.

19:5 소돔 사람들은 롯을 불러내어 시비하였다. '이봐, 자네 집에서 오늘 밤 묵는 사람들이 대체 누구야 ? 어디서 온 사람들이야 ? 이리 좀 끌어내. 손 좀 봐줘야겠어' 소돔 사람들이 하나님의 심부름꾼을 끌어내라고 한 까닭은 그들을 성폭행하려는 심산에서였다.

19:6 그러자 롯이 밖으로 나가 등 뒤로 문을 걸어 잠그고는

19:7 성 사람들에게 애원하였다. '이것들 보시오. 내 말 좀 제발 들어보시오. 저분들은 우리 집에 찾아온 손님들이오. 그러니 제발 그러지들 마시오. 그렇게 못된 짓을 하려고는 하지 마시오. 아무나 붙들고 그러려고 하다니 될 말이오 ?

19:8 대신 우리 집에는 아직도 남자를 모르는 딸아이가 둘이 있소. 그 아이들을 당신들에게 데리고 나올 터이니 당신들 하고 싶은 대로 마음대로 하시오. 하지만 우리 집에 찾아온 이 손님들에게만은 제발 손대지 마시오. 우리 집 손님이니 내가 잘 보살펴 드려야할 것 아니오'

19:9 그러나 성 사람들은 막무가내였다. '당신은 상관 말아. 아니 그래 우리 땅에 들어와몸붙여 사는 주제에 이제는 우리더러 이래라 저래라 명령까지 다 하는군 그래. 만약 우리가 하는 일을 막았다가는 저치들보다 당신을 아주 우습게 만들어 버리겠어. 당장 물러서 !' 소돔 사람들은 이렇게 소리를 지르면서 롯을 밀치고 롯의 집 대문을 부숴뜨리려고 하였다.

19:10 그러자 집안에 있던 두 사람이 롯을 잡아당겨 집안으로 끌어들이고는 문을 닫아 버렸다.

19:11 그러고는 문밖에 서 있는 사람들의 눈을 어둡게 만들었다. 그러자 문밖에 서 있던 사람들이 아무리 롯의 집 대문을 찾으려 해도 찾을 수가 없었다. 그저 두리번거리면서 집을 빙빙 돌뿐이었다.

19:12 [롯이 소돔을 떠나다] 그 두 사람이 롯에게 물었다. '이 집에 사는 사람말고 또 가까운 친척이 이 성안에 살고 있소 ? 딸이나 아들이나 사위나 또 그밖에 친척들이 이 성안에 살고 있거든 모두 데리고 성밖으로 나가시오.

19:13 우리가 이 성을 모조리 쓸어 버릴 작정이오. 이 성 사람들이 어찌나 못된 짓만 일삼는지 이 성 사람들 때문에 억울해하여 한이 맺혀 울부짖는 사람이 너무나 많아 여호와께서도 그 울부짖음을 들으시고 이 소돔성을 쓸어 버리라고 우리를 보내셨소'

19:14 그러자 롯이 자기 딸들과 결혼하려고 약속한 사위들에게 찾아가 말하였다. '이보게들, 어서 서둘게. 빨리 이 성읍에서 나가도록 하세. 여호와께서 이 성읍을 쓸어 버리려고 하시네' 그러자 그 사위들은 '장인이 농담하고 계시겠거니' 하고 생각할뿐이었다.

19:15 동이 틀 무렵에 하나님의 심부름꾼들은 롯을 재촉하였다. '이보시오 롯, 빨리 서두르시오. 빨리 아내와 두 딸을 데리고 성을 떠나시오. 그러지 않으면 우리가 이 성을 쓸어 버릴 때 당신 식구들까지도 목숨을 잃을 것이오'

19:16 그래도 롯이 머뭇머뭇거리자 여호와의 두 심부름꾼이 롯과 그의 아내와 두 딸을 잡아 끌어 성밖으로 데리고 나갔다. 여호와께서 롯의 식구를 아끼셨기 때문이다.

19:17 그들은 롯의 식구를 성밖으로 끌어낸 뒤 이렇게 일러두었다. '어서 도망치시오 목숨을 구하시오. 뒤를 돌아다보지 마시오. 또 들판에 머물러서도 안되오. 산으로 도망치시오. 곧 바로 산으로 달려가시오. 그래야 목숨을 잃지 않을 것이오'

19:18 그러나 롯이 이렇게 말하였다. '어르신, 그건 안 됩니다. 정말 어려울 것 같습니다.

19:19 어르신께서 이다지도 이것을 잘 보아주어서 이토록 아껴 주시니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더구나 우리 목숨까지 건져 주시니 그저 고마운 마음뿐입니다. 하오나 저 산까지는 너무 멀어 도망 갈 힘이 없습니다. 너무나도 먼 길입니다. 도망가다가 재앙을 만나 저 성과 함께 쓰러질까 무섭습니다.

19:20 보십시오. 저기 조그마한 성이 하나 보이지 않습니까 ? 또 가까운 거리에 있지 않습니까 ? 저리로는 충분히 도망칠 수 있지 않겠습니까 ? 저 성으로 도망 쳐 목숨을 구할까 합니다'

19:21 '좋은 생각이오. 그럼 저 성읍으로 몸을 피하도록 하시오. 저 성읍은 쓸어 버리지 않겠소

19:22 그럼 빨리 몸을 피하시오. 서둘러야 하오. 당신들이 저 성읍에 다다를 때까지는 아무 것도 하지 않을 작정이오' 하고 그가 대답하였다. 롯이 몸을 피하려는 그 성은 작았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 성을 소알이라 불렀다.

19:23 [소돔과 고모라가 무너지다] 해가 동쪽에서 떠오를 즈음 롯은 소알에 다다랐다.

19:24 여호와께서는 하늘에서 소돔과 고모라에 유황과 불을 비처럼 쏟아 부으셨다.

19:25 여호와께서는 그 두 성과 성 부근에 있는 들녘과 또 성안에 있는 사람들 또 그 사람들이 가꾸던 푸성귀 등 그 땅에 나 있는 모든 것을 불태워 버리셨다.

19:26 그런데 롯의 아내는 뒤를 돌아보다가 그만 소금 기둥으로 변하고 말았다.

19:27 그 다음날 아침 일찍 아브라함은 얼마 전에 자기가 여호와를 배웅하면서 소돔과 고모라를 멸망시키지 말아달라고 간청하며 이야기를 나누었던 곳으로 달려갔다.

19:28 아브라함이 그곳에서 소돔과 고모라가 서 있던 계곡을 내려다보니 그 계곡에서는 연기만 솟아오르고 있었다.

19:29 여호와께서는 이렇게 롯이 살던 그 계곡의 성들을 멸망시키실 때 아브라함을 생각하시고 그의 조카 롯이 몸을 피하도록 배려하셨다.

19:30 [모압 사람과 암몬 사람] 롯은 소알에서 살기가 무서워 소알을 떠나 두 딸과 함께 산으로 몸을 피하여 굴 속에서 생활하였다.

19:31 어느 날 큰 딸이 작은 딸에게 이런 말을 하였다. '얘, 우리 아버지는 나이가 드시지 않았니 ? 그리고 이 땅에는 우리하고 혼인할 남자들도 없지 않니 ? 그러니 우리가 어떻게 세상 사람들이 그리하듯 혼인할 수 있겠어 ?

19:32 우리가 아버지께 술 대접을 해드려 아버지가 술에 취해 주무시는 동안 아버지와 같이 잠자리를 하여 아버지의 자식을 낳도록 하는게 어떻겠니 ?'

19:33 그리하여 두 딸은 그날 밤 아버지 롯에게 술을 대접하였다. 롯이 술에 취하여 잠에 곯아 떨어지자 큰 딸이 아버지와 잠자리를 같이 하였다. 그러나 롯은 자기 딸이 자기와 잠자리를 같이한 것을 알지 못하였다.

19:34 다음날 큰 딸이 또 작은 딸에게 말하였다. '얘, 어제는 내가 아버지와 잠자리를 같이하였으니 오늘 밤에는 네가 아버지와 잠자리를 같이하는 게 어떻겠니 ? 이렇게 해서 우리가 아버지의 아이를 낳자.'

19:35 그래서 그날 밤 두 딸은 아버지 롯에게 술 대접을 하였다. 롯이 술에 취하여 잠에 곯아 떨어지자 작은 딸이 아버지와 잠자리를 같이하였다. 그러나 롯은 너무나 술에 취하여 깊은 잠에 빠졌기 때문에 자기 딸이 자리에 눕고 일어나는 것을 알지 못하였다.

19:36 이렇게 해서 롯의 두 딸은 모두 자기 아버지의 아이를 가졌다.

19:37 큰 딸은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모압이라 지었다. 이는 '내 아버지에게서'라는 뜻으로 그렇게 이름을 지은 것이다. 이 모압이 바로 오늘날 모압 사람의 조상이다.

19:38 작은 딸도 아들을 낳아 그 이름을 벤암미라 지어 불렀다. 이는 '내 겨레의 아들'이라는 뜻으로 그렇게 지은 것이다. 이 벤암미가 바로 오늘날 암몬 사람의 조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