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 [하갈과 이스마엘] 아브람의 아내 사래는 애굽 출신의 하갈이라는 몸종이 있었다. 사래는 아이를 낳지 못하는 몸이었으므로

16:2 남편인 아브람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여보,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자식 하나 점지해 주지 않으시는군요. 그러니 당신이 내 몸종과 잠자리를 같이하는게 어떻겠어요 ? 그러면 혹시라도 내 대신 그녀가 우리에게 자식을 안겨줄지 누가 알아요 ?' 아브람은 사래가 하자는 대로 하였다.

16:3 그래서 아브람의 아내 사래는 몸종인 애굽 여인 하갈을 남편에게 데려와 소실로 맞아들이게 하였다. 이때가 아브람이 가나안 땅에서 10년쯤 살았던 때였다.

16:4 아브람이 하갈과 잠자리를 같이하여 하갈이 아이를 갖게 되었다. 하갈은 자신이 아이를 가진 것을 알고는 그때부터 자기가 섬기던 여주인을 우습게 여기기 시작하였다.

16:5 그러자 사래가 아브람에게 따졌다. '여보, 당신 잘못이에요. 하갈이 나를 우습게 여기다니 ! 아니 이럴 수가 있어요 ? 아이를 갖더니 이젠 뵈는 게 없는 모양이죠. 이건 모두 당신 책임이에요. 하갈을 소실로 맞아들이라고 한 것은 물론 나예요. 하지만 하갈이 당신 아이를 갖고부터는 나를 우습게 여기지 뭐예요. 정말 이럴 수 있는거예요 ? 도대체 당신하고 나하고 누가 잘못하였는지 여호와께서 가려 주시길 바랄 뿐이에요.'

16:6 이렇게 사래가 분노를 나타내자 아브람이 대답하였다. '하갈은 당신 몸종이 아니오 ? 그러니 당신 맘대로 할 수 있지 않소 당신이 알아서 하시오' 그러자 사래는 하갈을 심하게 학대하기 시작하였다. 하갈은 견디지 못하고 도망하였다.

16:7 하갈은 광야로 나가 술로 가는 길목에 있는 어느 샘가에서 쉬고 있었다. 그때 여호와의 심부름꾼이 샘가에 앉아 있는 하갈을 발견하고는

16:8 물었다. '사래의 몸종 하갈아 ! 그래, 어디서 오는 길이냐 ? 어디로 가려고 그러느냐 ?' '예, 나의 주인 사래에게서 도망쳐 나오는 길입니다' 하고 하갈이 대답하였다.

16:9 그러자 여호와의 심부름꾼이 하갈을 타일렀다. '하갈아, 어서 되돌아가거라. 네 여주인에게로 돌아가서 그를 잘 모셔라.'

16:10 하면서 말을 이었다. '내가 네 후손이 엄청날만큼 불어나게 하리라. 너무 많아 셀 수도 없을 만큼 많아지게 하리라.'

16:11 여호와의 심부름꾼은 또 이런 말을 하였다. '네가 지금 아이를 가졌으니, 이제 그 아이를 낳으리라. 그 아이의 이름을 이스마엘이라고 지어라. 여호와께서 네 고통을 모두 들어주셨기 때문이다.

16:12 네가 낳은 그 아들은 고삐 풀린 들나귀처럼 살아가리라. 그는 닥치는대로 사람에게 달려들어 받으리라. 또한 사람들도 모두 다 그에게 달려들어 치고 받으리라. 그렇듯 피붙이들까지도 서로 외면하리라.'

16:13 하갈이 '아이구, 내가 여기서 나를 돌보아 주시는 하나님을 뵙다니' 하고 소리치면서 자기와 이야기를 나눈 여호와의 이름을 '돌보아 주시는 하나님'이라는 뜻으로 엘로이라고 불렀다.

16:14 그리고 사람들은 하갈이 앉아서 쉬었던 그 샘을 '나를 돌보아 주시는 살아 계신 분의 샘'이라는 뜻으로 ㄱ) 브엘라해로이라고 불렀다. (ㄱ. 히. 브에르 라하이 로이)

16:15 하갈은 아브람의 아들을 낳았다. 그러자 아브람이 그 아이의 이름을 이스마엘이라고 지어 불렀다.

16:16 그때 아브람의 나이는 86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