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 [아브람이 롯을 구출하다] 이때에 가나안 땅에서 전쟁이 일어났다. 시날 왕 아므라벨과 엘라살 왕 아리옥과 엘람 왕 그돌라오멜과 고임 왕 디달, 이렇게 네 왕과

14:2 돕 왕 베라와 고모라 왕 비르사와 아드마 왕 시납과 스보임 왕 세메벨과 벨라라고도 하고 지금은 소말이라고도 부르는 나라의 왕 등 다섯 왕 사이에 전쟁이 벌어졌다.

14:3 뒤의 다섯 나라 왕들이 지금은 사해 또는 소금 바다라고도 부르는 싯딤 계곡에 모여 동맹을 맺고 앞의 네 나라에 대항하여 싸울 연합군을 구성하였다.

14:4 다섯 나라 왕들은 12년 동안 엘람 왕 그돌라오멜에게 조공을 바쳐오다가 13년째 되던 해에 조공을 바치지 않기로 하고 반기를 든 것이다.

14:5 그돌라오멜이 엘람 왕이 된 지 14년째 되던 해에 그는 동맹을 맺은 나라의 왕들과 함께 연합군을 이끌고 쳐들어와 아스드롯 가르나임에서 르바 사람을, 함에서 수스 사람을, 사웨 기랴다임 평원에서 엠 사람을 쓰러뜨렸다.

14:6 그리고 세일 산악지대에서는 호리 사람을 쓰러뜨리고 광야 가까이에 있는 엘바란까지 이르렀다.

14:7 그들은 북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지금은 가데스로 알려져 있는 엔미스밧으로 쳐들어가 아말렉 사람이 살고 있는 전지역을 짓밟았으며, 또한 하사손다말에 살고 있던 아모리 사람도 모조리 쓰러뜨렸다.

14:8 그러자 조공을 바치다가 반기를 든 소돔 왕과 고모라 왕과 아드마 왕과 스보임 왕과 벨라라고도 소알 왕이 함께 군대를 이끌고 싯딤 계곡에 모여 가나안 땅으로 쳐들어 온 네 나라의 연합군과 싸움을 벌였다.

14:9 곧 다섯 나라 왕과 네 나라의 왕인 엘람 왕 그돌라오멜과 고임 왕 디달과 시날 왕 아므라벨과 엘라살 왕 아리옥 사이에 싸움이 붙은 것이다. 이렇게 작은 다섯 나라의 연합군들과 네 나라 연합군이 일대 접전을 벌였다.

14:10 그런데 이 작은 다섯 나라 왕들은 그돌라오멜과 그 연합군에게 패퇴하고 말았다. 싯딤 계곡에는 역청 구덩이가 많았는데, 소돔 왕과 고모라 왕이 싸움에 밀려 도망치다가 역청 구덩이에 빠졌다. 그러나 나머지 세 왕은 산악 쪽으로 도망쳤다.

14:11 이 지경이 되자 네 나라의 왕들은 소돔과 고모라를 마구 짓밟아 두 성읍 안에 있는 재물과 양식을 모조리 약탈해 갔다.

14:12 그때 소돔에 살고 있던 아브람의 조카인 롯도 그의 재산을 약탈당하고 끌려갔다.

14:13 그런데 다행히도 롯의 식구 중에 한 사람이 끌려가던 도중에 도망을 쳐서 히브리 사람 아브람에게 달려와 이러한 사실을 알렸다. 그때 아브람은 아모리 사람 마므레의 소유로 되어 있던 상수리나무 숲 근처에 살고 있었다. 마므레는 에스골과 아넬의 형제였다. 이 아모리 사람들은 모두 아브람과 동맹을 맺고 가까이 지내던 사람들이었다.

14:14 아브람은 조카 롯이 사로잡혀 갔다는 말을 듣고 집에서 사병으로 훈련시켰던 318명을 이끌고 단까지 네 나라의 왕들을 쫓아갔다.

14:15 아브람은 거기서 부대를 여러 파로 나누어 캄캄한 밤에 그 네 나라 연합군을 습격하였다. 그 네 나라 연합군이 혼비백산하여 도망치자 다메섹 북쪽에 있는 호바까지 쫓아가

14:16 조카 롯뿐 아니라 빼앗겼던 롯의 재산과 아낙네들, 그리고 끌려갔던 사람들까지도 모두 되찾았다.

14:17 [멜기세덱을 만나다] 아브람이 그돌라오멜과 다른 나라 왕들을 쳐부수고 돌아오자 소돔 왕이 '왕의 계곡'이라고 불리는 사웨 계곡까지 마중 나왔다.

14:18 또한 살렘 왕 멜기세덱도 떡과 포도주를 가지고 아브람을 마중 나왔다. 멜기세덱은 한없이 높으신 하나님을 섬기는 제사장이기도 하였다.

14:19 멜기세덱이 아브람에게 축복하였다. '하늘과 땅을 지어내신 하나님, 한없이 높으신 하나님, 아브람에게 복을 내리소서.

14:20 하나님께 찬송하여라. 적들을 쓰러뜨리도록 이끄신 하나님께 찬양하여라.' 그러자 아브람은 자기가 되찾아온 전리품 가운데에서 10분의 1을 멜기세덱에게 주었다.

14:21 소돔 왕이 아브람에게 간청하였다. '되찾아온 전리품은 전부 가져도 좋소. 그런데 우리 성읍 사람들은 되돌려주셨으면 하오'

14:22 그러자 아브람이 대답하였다. '하늘과 땅을 지어내신 하나님, 한없이 높으신 하나님, 여호와께 내가 손을 들어 분명히 맹세하오.

14:23 당신 것은 어느 하나라도 차지하지 않을 것이오. 신을 매는 끈 하나뿐만 아니라 실오라기 하나라도 가져가지 않을 터이니 아무 걱정 마시오 그래, 내가 구차하게 '나 때문에 아브람이 부자가 되었다.'는 말을 들을 것 같소 ?

14:24 하지만 내 사병들이 먹을 것은 가져가야겠소. 또한 나와 동맹을 맺고 같이 싸우러 간 아넬과 에스골과 마므레도 자기들 몫을 챙겨야 할 것이오. 이 사람들이 제 몫을 가져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니 말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