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바벨탑] 처음에는 온 세상 사람들이 쓰는 말이 하나였다. 똑같은 말을 썼기 때문에 서로 의사소통을 하는 데 아무런 지장이 없었다.

11:2 사람들은 동쪽으로 이동하다가 시날 땅에 있는 한 평야에 이르러 거기서 집을 짓고 살기로 하였다.

11:3 그러고서는 서로 이런 말을 주고 받았다 '자, 우리가 여기에서 벽돌을 만들어 단단하게 굽자' 그리하여 이들은 돌 대신에 벽돌을 쓰고, 벽돌 사이를 단단하게 굳게 하기 위하여 진흙 대신에 역청을 사용하였다.

11:4 또 이런 말도 하였다. '자, 함께 도시를 건설하자 또 하늘까지 닿는 망대를 세우자. 그래서 우리 이름을 좀 날리고 서로 흩어지지 않도록 하자'

11:5 여호와께서는 내려오셔서 사람들이 건설한 도시와 쌓아 올린 망대를 바라다보시고

11:6 이렇게 말씀하셨다. '도대체 어쩌려고 인간들이 이러는가 ? 이들이 모두 한민족인데다가 또 말도 똑같이 쓰고 있구나. 인간들이 이런 것을 만들어 내는 것을 보니 이제 마음만 먹으면 못할 것이 없겠구나

11:7 자, 그러니 이제 우리가 내려가서 저 인간들이 쓰는 언어를 섞어 놓자. 그래서 서로 뜻이 통하지 못하도록 하자'

11:8 여호와께서는 인간들을 땅 위 곳곳으로 흩어지게 하셨다. 결국 그들은 도시를 건설하던 일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11:9 건설이 중단된 이 도시의 이름을 바벨이라 불렀는데, 그 까닭은 거기서 여호와께서 인간들이 쓰는 언어를 섞어 놓아 사람들을 온 땅에 흩으셨기 때문이다.

11:10 [셈의 후손들;대상1:24-27] 셈 후손의 족보는 이러하다. 홍수가 난 지 2년 뒤 그의 나이 100세가 되어 아들 하나를 낳았다. 그 아들의 이름은 아르박삿이었다.

11:11 셈은 아르박삿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낳았으며 500년을 더 살았다.

11:12 아르박삿은 35세에 셀라를 낳았고

11:13 셀라를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낳았으며 403년을 더 살았다.

11:14 셀라는 30세에 에벨을 낳았고

11:15 에벨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낳았으며 403년을 더 살았다.

11:16 에벨은 34세에 벨렉을 낳았고

11:17 벨렉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낳았으며 430년을 더 살았다.

11:18 벨렉은 30세에 르우를 낳았고

11:19 르우를 낳은 뒤에 딸아들을 더 낳았으며 209년을 더 살았다.

11:20 르우는 32세에 스룩을 낳았고

11:21 스룩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낳았으며 207년을 더 살았다.

11:22 스룩은 30세에 나홀을 낳았고

11:23 나홀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낳았으며 200년을 더 살았다.

11:24 나홀은 29세에 데라를 낳았고

11:25 데라를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낳았으며 119년을 더 살았다.

11:26 데라는 70세가 지난 뒤에 아브람과 나홀과 하란을 낳았다.

11:27 [데라의 후손] 데라 후손의 족보는 이러하다. 데라는 아브람과 나홀과 하란을 낳고 하란은 롯을 낳았다.

11:28 그런데 롯을 낳은 하란은 바벨론에 있는 고향 우르에서 자기 아버지 데라보다 먼저 세상을 떠났다.

11:29 아브람과 나홀이 혼인하였는데 아브람은 사래에게 장가들었고 나홀은 밀가에게 장가들었다. 밀가는 하란의 딸이었으며 하란은 밀가와 이스가의 아버지였다.

11:30 사라는 아이를 갖지 못하는 몸이어서 자식을 낳지 못하였다.

11:31 데라는 자기 아들인 아브람과 이미 죽은 하란의 아들인 손자 롯, 그리고 며느리인 아브람의 아내 사래를 모두 데리고 바벨론에 있는 우르를 떠나 가나안 땅으로 가고자 하였다. 데라 일행은 하란에 다다라 거기서 자리잡고 살았다.

11:32 데라는 205세에 하란에서 세상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