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못된 짓만 일삼는 사람들] 사람들이 불어나기 시작하면서 땅 위 곳곳에 퍼져 나가 살게 되었다. 그러자 사람들은 딸들도 낳게 되었는데

6:2 ㄱ)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들이 낳은 딸들을 보니 그렇게 아리따울 수 없었다. 그래서 그들은 자기 마음에 드는 여인들을 각각 아내로 맞아들여 혼인하였다. (ㄱ. '신의 아들들' 또는 '하나님의 아들들'이라고 옮길 수도 있다)

6:3 그러자 여호와께서 이런 말씀을 하셨다. '사람은 어차피 쓰러질 수밖에 없는 살덩이에 지나지 않으므로 내 숨결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 하지는 못할 것이다. 또 영원히 함께 하도록 하지도 않을 것이다. 사람의 목숨은 길어야 120년밖에 안 될 것이다'

6:4 그 당시뿐만 아니라 그 이후에도 세상에는 네피림이라는 거인족이 살았는데, 이들은 하나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 사이에서 태어난 자들이었다. 이들은 옛날에 이름을 날렸던 영웅들이었다.

6:5 여호와께서는 땅 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못됐는지, 또 생각해 내는 것이나 궁리하는 것이 얼마나 비뚤어졌는지를 아시고

6:6 '어쩌다가 내가 이 땅 위에다 사람을 만들어 놓았던가' 하시면서 한탄하셨다.

6:7 그래서 여호와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내가 만든 사람이지만 그들을 이 땅 위에서 쓸어버려야겠다. 사람뿐만 아니라 집짐승이나 기어다니는 길짐승이나 하늘에 날아다니는 날짐승까지라도 모조리 쓸어 버려야겠다. 내가 이것들을 만든 것이 정말 후회가 되는구나'

6:8 하지만 노아만은 여호와를 흐뭇하게 해드렸다.

6:9 [노아를 구해 내시려 하다] 노아의 이야기는 이렇다. 노아는 무척 올바르게 사는 사람이었다. 그 당시에는 그보다 깨끗하게 살아가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하나님과 늘 함께 살았다.

6:10 노아는 셈, 함, 야벳 세 아들을 두고 있었다.

6:11 그 당시 세상은 하나님 보시기에 아주 악하고 부패한 무법천지가 되어 있었다.

6:12 하나님께서 세상을 바라보시니 세상이 그토록 악할 수가 없었다. 땅위에서 살아 숨쉬는 인간들이 그렇게 못될 수가 없었다.

6:13 그때 하나님께서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폭력, 고문 등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짓이 세상에 판치고 있으니 어찌 그냥 두고만 볼 수 있겠느냐 ? 그래서 나는 온 땅에서 그들을 전부 쓸어버리기로 하였다.

6:14 그러니 너는 전나무로 배를 한 척 지어라. 그 배 안에 방을 여러 개 만들고 그 배 안팎에 물이 스며들지 않도록 역청을 칠하여라.

6:15 배의 길이는 135미터, 나비는 22.5미터, 높이는 13.5미터 정도가 되게 만들어라.

6:16 또 그 배에 창문을 만들어라. 창문을 내되 배 윗부분에서 45센티미터 아래에 내어라. 그리고 옆으로 문을 내고 배 내부를 상, 중, 하, 삼층으로 나누어 만들어라.

6:17 내가 이 땅 위에 홍수가 나게 하리라. 그래서 살아 숨쉬는 것을 모두 쓸어버리겠다. 땅 위에 있는 모든 것이 다 죽고 말리라.

6:18 그러나 내가 너와는 계약을 맺어 너와 네 식구들은 모두 구해주겠다. 그러니 너는 네 아내와 자식들과 며느리들과 함께 네가 지은 배 안으로 들어가거라.

6:19 또한 몸뚱어리를 지니고 있어 살아 숨쉬고 있는 것은 무엇이든 암수 한 쌍씩 배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 목숨을 부지하게 하여라.

6:20 하늘에 날아다니는 새도 그 종류대로, 집짐승도 그 종류대로, 또한 땅 위에 기어다니는 길짐승도 모두 그 종류대로 각각 한 쌍씩 네게로 나아올 것이니 그것들이 목숨을 부지할 수 있도록 하여라.

6:21 그리고 각 짐승들이 먹을 먹이도 함께 배 안에다 저장하여라. 또한 너와 네 식구들이 먹을 양식도 저장하여라'

6:22 노아는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대로 다 순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