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 [아담의 후손;대상1:1-14]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창조하시던 날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모습대로 사람을 만드시되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시고 그들에게 복을 내리셨다.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창조하시던 날 그들에게 복내리시며 그들을 ㄱ) 사람이라 이름지어 부르셨다. 사람인 아담 후손의 족보는 다음과 같다. (ㄱ. 히. 아담)

5:2 (1절과 같음)

5:3 아담이 130세 되었을 때 자기 모습을 닮은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셋이라 지어 불렀다.

5:4 아담은 셋을 낳은 다음에도 800년을 더 살아가면서 딸아들을 더 낳았다.

5:5 이렇게 아담은 930세까지 천수를 다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

5:6 셋은 105세 때 에노스를 낳았다.

5:7 셋은 에노스를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보면서 807년을 더 살다가

5:8 912세까지 천수를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

5:9 에노스는 90세 되던 해에 게난을 낳았다.

5:10 그는 게난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보며 815년을 더 살다가

5:11 905세까지 천수를 다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

5:12 게난은 70세 되던 해에 마할랄렐을 낳았다.

5:13 마할랄렐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보며 840년을 더 살다가

5:14 910세까지 천수를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

5:15 마할랄렐은 65세 되었을 때 야렛을 낳았다.

5:16 야렛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보며 830년을 더 살다가

5:17 895세까지 천수를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

5:18 야렛은 162세 되었을 때 에녹을 낳았다.

5:19 에녹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보며 800년을 더 살다가

5:20 962세까지 천수를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

5:21 에녹은 65세 되던 해에 므두셀라를 낳았다.

5:22 므두셀라를 낳은 뒤에도 하나님의 뜻을 따라 그분과 함께 살면서 300년 동안 딸아들을 더 보았다.

5:23 에녹은 이렇게 365년을 살았는데

5:24 일생 동안 하나님의 뜻을 따라 그분과 함께 살다가 이 세상에서 사라졌다. 하나님께서 그를 데려가신 것이다.

5:25 므두셀라는 187세 되던 해에 라멕을 낳았다.

5:26 라멕을 낳은 뒤에도 딸아들을 더 보며 782년을 더 살다가

5:27 969세까지 천수를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

5:28 라멕은 182세 되던 해에 아들을 낳고는

5:29 그 이름을 노아라 지어 불렀다. '하나님께서 저주하신 이 땅에서 말할 수 없이 고생하는 우리에게 이 아이가 위안을 주리라'는 뜻으로 이름을 노아라 지은 것이다.

5:30 라멕은 딸아들을 더 보며 595년을 더 살다가

5:31 777세까지 천수를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

5:32 노아는 500세가 넘은 후에 셈, 함, 야벳 이렇게 세 아들을 낳았다.